momentary.music

1

2018.9.2, 12:29 • 짙은-잘 지내자, 우리 “ 지나고 나서야 보이는 것들. 소중하다고 느끼는 것들 앞에선 왜 그리 시야가 좁아지는지